여성건강의 산실,

여성병원 박금자산부인과

  • 본원소개
  • 오시는길

의료상식

H > 의료상식

등록시 입력한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입력

제목

폐경과 골다공증

작성자명관**
조회수1240
등록일2016-11-23 오후 3:44:45

한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여성의 30%에서 골다공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일 경우 이미 40세부터 연간 뼈 무게의 1%가 소변으로부터 빠져나가며 점차 가중되어 폐경이 된 후부터는 4% 이상의 손실을 보게 된다. 골다공증은 그 자체만으로도 중요하지만 그로 인하여 가벼운 외상 후에 발생할 수 있는 척추, 손목, 대퇴골의 골절이 더욱 중요한 문제가 된다. 50세 주위에 초래되는 자연 폐경에서는 폐경 후 3~5년이 가장 골밀도 소실이 빠르고 약 5년 이후면 골밀도 소실 속도가 완만하게 된다. 그러므로, 골밀도 소실이 빠른 시기에 치료를 놓치면 일단 소실된 골밀도는 원상으로 회복이 불가능해지며, 이 시기를 폐경 후 3년으로 보고있다. 즉 폐경 후3년 이내에 치료해야만 정상으로 회복 가능하나  3년이 지나면 이미 잃어버린 골을 찾을 수 없다는 얘기가 된다. 골다공증 위험요소를 나열해 보면 40세 이전의 조기 폐경과  갑상선 질환, 가족력에서 어머니가 골다공증, 심한 흡연, 음주 및 커피 섭취 등이다. 과거에는 폐경 현상을 여성이 노화되면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겨, 여러가지 불편한 고통이 생겨도 참고 지내야 하는 것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폐경을 치료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였을 경우 생명에 위협을 주는 후유증인 골다공증과 심혈관의 질환이 생기는 것이 의학적으로 확인되었기 때문에, 폐경 치료는 꼭 필요한 것으로 강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에는 골다공증 치료제가 광범위하게 소개되어 있어 골다공증이 심한경우에는 이를 병용하여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